네이버 – 스톡옵션(주식매수선택권) ­

스톡옵션은 임직원에게 자사 주식을 일정 가격에 매수할 권리를 주는 제도다. 주식매수선택권 또는 주식매수선택권이라고도 한다. 이 제도는 자사 주식을 일정 한도 내에서 액면가 또는 시세보다 훨씬 낮은 가격으로 살 수 있는 권리를 해당 상대에게 부여한 뒤 일정 기간이 지나면(보통 2년)은 임의로 처분할 수 있는 권한까지 주는 것이다.이는 자금력이 부족해 월급을 많이 주지 못하는 벤처기업이 우수 인력을 영입할 때 주로 활용한다.스톡옵션은 그 대상이 되는 임직원이 함께 열심히 일하도록 유도할 수 있는 효과적인 능률급 제도로 현재 새로운 경영전략의 하나로 자리 잡았지만 스톡옵션을 남발하는 추세 때문에 유통시장에서 물량부담이 되고 주가에 부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다.

네이버 스톡 옵션의 공시 내용을 보면 3년 이상 근무한 임직원이 2020년 3월 20일부터 행사가 가능하고 행사 가격은 131,000원입니다.그리고 행사의 가능 기간 중 연속된 10영업일 사이의 각 문중이 모두 192,000원 이상을 기록한 경우, 그 이후 행사 가능하다는 조건이 있습니다.

>

>

네이버 스톡 옵션 부여 대상자는 한 송슥 대표 이사가 2만주 체인 혁 사내 이사가 만주, 기타 직원 807,000주입니다.

>

여기에서 공정 가치가 무엇인지 알아보죠의 회사에서 주식 매수 선택권을 부여한 경우 주식 보상 비용이 발생하지만 주식 보상 비용을 산정하고 회계 처리하려면 1주당 공정 가치를 알아야 합니다.1주당 공정 가치가 9,674원이니 주식 보상 비용은 약 80억원(=9,674*83만주)입니다.네이버는 2년 동안 80억원을 비용으로 회계 처리해야 합니다.즉, 1년에 40억원을 도장 관비 항목에서 주식 보상 비용 계정으로 처리합니다.그럼 스톡옵션과 주가의 관계는 어떻습니까?단기적으로 영향이 없고 2년 뒤 스톡 옵션을 행사할 경우 물량 부담이(오보 이상 문제이며 부정적 측면이 있습니다.

그럼 네이버 주가의 흐름을 한번 볼까요?수평지지선까지 떨어졌던 주가가 지지선을 일시적으로 하방 이탈했다가 다시 상향돌파(스프링) 그리고 하락 출발점(A가격대)까지 오른 뒤 수평저항선을 일시적으로 상향 돌파했다가 다시 하락했습니다.이것이 업 드러스트 패턴인지 아닌지는 다음 주 주 주가의 흐름을 보면 알 수 있습니다.수평저항선을 일시적으로 상향 돌파한 주가는 상승의 출발선(B)을 가격 목표치로 하는데, 네이버 주가가 상승세의 지지로 상승세의 패턴으로 보이며, 상승세의 지지선을 하향 이탈하면 앞의 저점까지 하락을 염두에 두셔야 합니다.

>

http중 s://blog.naver.com/jubalry/2214956993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