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온실가스 줄이기’가 차츰 결실을 맺고있어요! – 나무심기, 2030 기후변화 대응 기본계획 등

>

최근 대구시의 온실가스 감축이 서서히 결실을 보고 있습니다.대구시는 나무심기, 도시숲 조성사업 등의 효과와 함께 옥상녹화사업, 수경시설 확충사업 등도 추진해 왔습니다.그 결과 최고 기온 도시의 오명도 맑다는 것!​, 대구는 ‘2030, 기후 변화 대응의 기본 계획’도우은아프으로도 더 쾌적한 대구를 만들어 갈 예정입니다.그럼 지금부터 자세한 이야기를 들려드리겠습니다.

대구는 전통적으로 전국에서 가장 도시로 유명합니다.지금도 ‘폭염의 도시’임에는 변함이 없지만,

>

폭염에 대비한 열대야 일수가 2000년대 이후 정체되거나 감소되고 있다는 사실! 알고 계십니까?

>

✽, 대구:2000년대 0.7일 ⇨ 2010년대 0.6일 ✽ 특별 광역시 평균:2000년대 1.6일 ⇨ 2010년대 3.3일 ​ 이는 1996년부터 대구에서 벌이고 온 ​ ■ 천만장 나무 심기 사업 ■ 100도시의 숲 조성 사업 ■ 옥상 녹화 사업 ■ 공원, 수경 시설 확충 사업 ​ 등의 성과로 해석할 수 있습니다.

대구시는 천만장 나무 심기 사업에 4,136만그루의 나무를 보유한 도시로 변화되었습니다. :-)​의 나무는 수종별로 온실 가스 흡수량이 다르지만, 소나무 30년생을 평균 1개당 연간 6.6kg의 탄소를 흡수하는 중요한 역할을 한답니다~(자료 출처:국립 산림과 학원,’주요 상림 존의 표준 탄소 흡수량'(2013.11.)​만 아니라 2019년 대구시 녹피율*웅토우크·광역시 평균 51%를 크게 넘는 62.4%수준까지 올라가곤 했습니다.* 녹피율: 도시 전체의 면적에 대해, 하늘에서 보면 나무나 풀 등 피복된 면적(수관투영 면적)의 비율의 의미

>

대구시는 도시 공원 20곳과 민간 특례 도시 공원 3개 곳 사업에서 550㎡의 공원을 조성하고 시민의 50%를 넘는 130만명이 거주지에서 반경 1km이내에서 공원을 이용할 수 있게 될 예정입니다.​ 또한 바닥 분수와 물놀이장의 수경 시설도 227곳을 확충.도시 열섬 현상도 완화하고 PM2.5의 저감에도 도움이 되고 있다는 것~

>

​ ■ 정부가 권장하는 2030년까지 목표 치(29.5%감축)보다 상향 조정된 30%삭감(산업 부문 제외)을 목표로 할 예정이야!!​ ■ 2030년 배출 전망치 1,260만톤으로 ‘378만톤’삭감한 ‘882만톤의 배출’목표에서는 온실 효과 가스 삭감 활동의 추진.(기후 변화 대응 인식 향상을 위한 교육 활동)탄소 포인트제, 친환경 실천 아파트 콘테스트 등 시민과 함께 생활 속의 온실 가스 감축을 위한 활동을 확대 예정!

여러분~기후변화에 대한 대응은 시민 개개인이 생활에서 실천해 주시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합니다! 대구시도 시민과 함께 더 깨끗하고 푸른 도시로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