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가영 나이 키 패션 드라마 그 남자의 기억법 작품 캐릭터에 애정이 듬뿍 ­

누군가의 첫사랑으로 기억된다는 것은 영원히 잊혀지지 않는 아름다움을 가지고 있다는 것(오글).이번에 소개할 배우 문가영 씨가 그렇다고.문가영 씨는 닮고 싶은 뷰티 아이콘이 ‘판빈’이라고 했어요.이름을 떠올리면 바로 아이코닉한 레드립 메이크업이 떠오르기도 하고 나만의 뷰티 아이덴티티를 가지고 있는 것이 인상 깊었다고 합니다.문가영 님께서 되게 레드립을 좋아하기 때문이죠​​

>

문가영씨는 1996년 7월 10일생이고 나이는 25살이고 키는 169입니다. 키도 큰편이라 처음에는 광고모델로 발탁되어 활동하다가 연기자의 길을 걷게 되었다고 합니다.레드립을 좋아한다면 스케줄이 없을 때도 풀 메이크업을 하시나요?매번 풀 메이크업은 못하지만 레드 립스틱은 어울릴 것 같아요. 하나에 꽂히면 다 쓸 때까지 바르는 거예요. 루즈 립스틱 안에 루즈페티쉬를 요즘 즐겨 바르고 있어요.”​​

>

그녀를 만날 때와 이성을 만날 때 스타일이 바뀌는 편입니까?늘 똑같아요. 옷도, 화장도, 향수도 전부말야. 일단 편해야 돼요.문가영 씨는 아름다움을 유지하는 비결이 뭐예요? 운동을 해요. 달리기를 좋아하는데 요즘은 미세먼지 때문에 트레드밀 위에서 뛰어요.운동을 좋아하시나봐요.~를 좋아해요! “예전에는 암벽등반을 한 적도 있었고 필라테스와 퍼스널 트레이닝 수업도 들었지만 최근에는 작품 활동 때문에 러닝만 해요.”​​

>

앞으로 문가영 씨의 삶은 어떤 향기로 물들까요.여행 중 길을 걷다가 어느 한 구간에서만 진한 아카시아 향이 퍼진 적이 있습니다. 돌아가던 길을 되돌리고 그 향기를 맡으며 잠시 멈춘 기억이 납니다.당시의 분위기와 공기를 생생하게 느낄 수 있는 것은 그 향기가 주는 감동 때문이죠. 저 역시 그곳의 아카시아 향기 같은 사람이 되고 싶습니다. 잊지 말고 향기를 향기로운 순간 자체를 아름답게 할 수 있기를.”

>

요즘 문가영 씨는 드라마 ‘그의 기억법’에서 열연 중입니다.과잉기억증후군으로 1년 365일 8760시간을 모두 기억하는 앵커 이정훈(김동욱)과 열정을 쏟아 사는 라이징스타 여하진(문가영)의 상처극복 로맨스 극중 여하진이라는 인물은 남들보다 늦은 나이인 24세에 광고모델로 데뷔해 바로 드라마까지 진출해 작고 예쁜 얼굴에 몸매까지 마네킹 같아요.게다가 세련된 패션 센스까지 갖추고 있어, 하지니가 입는 것, 조이는 것, 신는 것, 신는 것 등 모든 것이 순식간에 매진될 정도입니다.​​

>

그러던 중 하지니는 처음 주연을 맡았어요. 그것도 좋은 역을 맡겼어요.영화 개봉을 앞두고 오랜만에 하진과 소속사 대표가 의견 일치로 출연을 결정한 프로그램이 바로 정훈이 진행하는 뉴스 라이브였습니다.하진은 단순히 뉴스룸을 구경하고 싶어서 출연하게 됐고, 소속사 대표는 다른 프로그램에 나가 사고를 치는 것보다 대통령까지 깨지는 ‘뉴스 라이브’에서 깨지는 게 나을 것 같아 결정했다고 합니다. 예상대로 활동과 소신 발언에 대해 무차별 공격을 받아 하진은 망가졌어요.예상치 못하게 종종 사고를 치는 하진이였던 것 같군요. 그러던 중 하진은 정훈을 찌르고 말았다는 게 어이없는 전개!

>

문가영 씨가 극중 연기한 여하진 캐릭터에 대해 사실 저와 달리 SNS를 아주 활발하게 하는 사람이에요. 팬분들과 소통한다는 측면에서는요. 오히려 하지니를 보면서 배우려고 해요.실제 캐릭터에 대한 애정을 뒷받침하듯 최근 요한 이름으로 SNS 계정을 개설해 직접 운영하고 있어 화제가 됐습니다.문가영씨는 솔직 발랄함이 매력적인 여진을 천연적으로 표현하고 있습니다.쾌활한 성격의 이면에는 망각해 버린 아픔을 가진 캐릭터의 내면을 밀도 높은 연기로 피로하고 계시기 때문에 호평을 받고 있는 곳도 있습니다.정훈과 하진, 이 두 사람의 관계가 어떤 전개로 이어질지 궁금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