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열자마자 대부분 종목 하한가, 중국 증시 폭락 알아봐요

3일 오전 9시 30분, 상하이 증권 거래소와 선전 증권 거래소에서는 개장과 동시에 3천개가 넘는 종목이 가격 제한폭인 10%까지 떨어지면서 거래가 정지됐다.저가는 간신히 면했지만 9%이상 하락한 종목까지 더하면 3천 200개 정도에 이른다.중국 증시에 상장된 종목은 총 3천 700개 정도로 중국 상장사 주가 대부분이 하한가를 기록하는 사태가 벌어진 것이다. 상하이 종합 지수는 전 거래일인 지난 달 23일보다 8.73%급락한 2,716.70으로 거래를 시작했다.선전 성분 지수는 9%이상 떨어진 채 거래를 시작하기도 했다.오전 거래 종료 현재 두대 지수는 각각 8.13%, 8.27%하락했다.

>

개별 종목의 가격 제한폭이 10%로 지수는 이론적으로 10%까지 떨어질 수 있다. 이런 점을 감안하면 9%에 가까운 지수 하락률의 의미를 판단할 수 있다.​ 이런 하락으로 3일 상하이 주식 시장에서 한 시가 총액 약 4200억달러(501조 5000억원)가 증발될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중국 당국은 펀드 매니저들에게 “투자자들로부터 환매 요청이 쇄도하지 않는 한 기존 투자 주식을 팔지 말라”는 지침을 하달한 사실이 밝혀졌다. ​ 오픈 전날의 2일 밤 중국 증권 감독 위원회(CSRC)는 뮤추얼 펀드 회사들에게 내린 구두 지침에서 “불필요하게 펀드 투자 주식을 시장에서 꺼내다 팔지 말라”는 창구 지도를 하달했다. ​ 이런 수준의 큰 하락폭은 2015년 이후 4년 만에 처음이다. 중국 증시 폭락기였다 2015년 8월에 종가 기준으로 상하이 종합 지수가 하루 8%이상 하락한 날이 여러번 있었다.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의 확산세가 여전히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중국 증시의 하락 에너지가 개장과 동시에 분출된 것으로 보인다. 앞서서 중화권인 홍콩 증권 시장과 대만 증시도 춘제 연휴 이후 첫 개장일인 지난 달 29일과 30일 각각 2.82%, 5.75%급락했다.하지만 중국 시장에서도 이날 하락폭은 예상 범위를 넘어서는 충격적인 수준이라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전날까지만 해도 중국 관영언론은 다양한 전문가를 등장시켜 증시가 개장해도 예정된 재료라는 점에서 하락폭이 제한될 것이라며 낙관적인 선전에 열을 올렸다. 이날 주가 폭락에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이 중국 경제에 미칠 충격에 대한 우려가 반영된 것으로 분석된다. 중앙정부가 정한 공식적인 춘제 연휴는 전날로 끝났지만 중국 경제가 언제 정상화될지 기약조차 할 수 없다.중국의 대부분 지역은 이달 9일까지 관내의 기업이 쉬도록 했다. 이마저도 신종 코로나 확산 추세에 따라 연장될 가능성이 있다.이 같은 상황은 판매업 여행업 운송업 음식료업 등의 업종은 물론 전 중국 전 산업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고 있다. 일부 전문가들은 중국 경제가 신종 코로나 확산에 받을 충격이 2003년 중증 급성 호흡기 증후군·SARS)때의 수준을 넘어설 것으로 우려하고 있다.​, 글로벌 신용 평가 회사 스탠더드 앤드 푸어스(S&;P)은 최근 보고서에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 사태로 중국의 경제 성장을 견인하는 소비의 급격한 하강이 예상된다면서 올해 중국 국내 총생산(GDP)성장률이 기존 전망치보다 1.2%포인트 낮아질 수 있다고 전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