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임원희 소개팅녀 황소희 나이 엄마­­ 집안 정리 ­

예능 ‘미우새’에서 배우 임원희의 소개팅녀로 등장한 모델 겸 배우 출신 황소희가 이슈가 되고 있네요.

>

9월 27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 (‘미우새’)에서 배정남의 주선으로 소개팅을 하게 된 임원희의 모습이 전파를 탄건데요.​1986년생으로 금­ 35세인 황소희는 임원희와 16살 차이가 나네요. 임원희는 금­ 51세입니다.

>

이날 방송에서 배정남은 “사람이 정말 좋더라. 좋은 사람들끼리 만나면 좋을 것 같아서 주선했다”고 말했습니다.​소개팅에 나선 임원희는 호감을 표현하면서 횡설수설하는 모습을 보일정도로 긴장했는데요. “정보로 86년생이라는 들었다”고 한 임원희는 “범띠던데 나는 개띠다. 재미로 범띠와 개띠의 궁합을 알아봤는데 되게 좋더라. 그냥 그렇다는 이야기다. 실제로 범띠를 되게 무서워한다”고 말했습니다.

>

이후 임원희는 “나쁘다는 게 아니라 좋다는 뜻이다. 최민식 선배님이 범띠시다. 완전 깨 깽 한다”며 “여성 분이 범띠여서 무섭다는 게 아니라 좋다는 거다. 내가 무슨 이야기를 하는지 모르겠다”며 당황하는데요. 황소희는 근황에 대해 “영어 강사 준비 중이다. 현재 영어 학원을 다니고 있다”고 말했네요.​

>

과거 모델과 배우로 활동했었던 황소희는 14살 때 모친(어무이)인 소희통상의 이혜경 대표가 론칭한 브랜드 런웨이에서 모델로 데뷔했다고 하는데요. 황소희 어무이 이혜경 씨는 이탈리아 명품 브랜드 콜롬보를 국내로 수입한 오르비스 인터네셔널패션 대표를 맡는 등 엄청난 재력가 집안인데요. 콜롬보는 2011년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이 제일모직 부사장 시절 인수해 화제를 모았던 브랜드이기도 하죠.

>

2016년 tvN ‘현장 토크쇼-택시’에 출연한 이 대표는 “딸이 이화여대 법대 대학원을 준비하고 있었는데 갑자기 배우를 하겠다고 했다. 이제는 앉아서 공부하는 게 너무 싫다고 하더라”고 말했습니다. 이 대표는 딸 황소희의 ‘금수저 논란’에 대해 “금수저가 맞다”고 쿨하게 인정했네요. 이 대표는 “우리가 잘 살아 펑펑 쓰는 게 아니라 있는 것을 쓰자는 주의”라고 했네요.​배우로도 입지를 넓힌 황소희는 2014년 tvN 드라마 ‘마이 시크릿 ’과 2016년 MBC ‘최고의 연인’에 출연했으며 ‘겟 잇 ’ ‘팔로우 미’ 등에서 MC로도 활약했었는데요.​황소희와 임원희가 잘될지도 지켜봐야겠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