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다가 사막화되고 있다

>

바다 속에도 숲이 있는거 아세요?

미역이나 다시마와 같은 해조류가 우거진 곳을 바다숲이라고 하는데, 이 바다숲은 바다생물의 먹이와 산란장소, 생활의 터전을 제공하는 것은 물론 바다의 이산화탄소를 흡수하는 역할을 합니다. 육지에서의 숲의 역할이 그렇듯 바다 생태계에서 필수적인 환경요소입니다. 하지만 이런 바다숲이 급격히 사라지고 있다고 합니다.바로 ‘개 녹음’ 때문입니다.

‘개의 녹음’이란?

>

갯녹음이란 연안 암반 지역에서 해조가 없어지고, 거기에 산호마와 같은 석회조가 암반을 덮어 바다 생태계 전반을 황폐하게 하는 것을 의미합니다. 육지가 아닌 바다에서 일어나는 사막화라고 생각하면 이해하기 쉬울 거라고 생각합니다. 바위 표면이 흰색 또는 붉은색으로 바뀌어서 국제적으로 ‘Whiting event’라고 부르는데, 바닷물이 흐르는 곳을 뜻하는 ‘개’와 ‘녹는’이라는 뜻의 ‘노궁’을 합쳐서 ‘개궁’이라고 부릅니다.​​

>

​ ​, 국내 연근해에서 겟녹움 현상이 처음 발견된 것은 1970년대 말이었습니다. 이후 발생 빈도가 높아지고, 현재는 동해 연안의 60%이상, 제주도와 남해 연안 30%이상이 열린 상태라고 합니다. 단단한 석회질로 덮인 바위에 의해 해조가 뿌리를 내릴 수 없게 되면 자연히 수산생물의 수가 감소하고 바닷물의 자정 능력도 떨어집니다. 이처럼 해양생태계 전체를 위협하는 갯벌녹음현상은 계속 급속도로 진행되고 있어 근본적인 대책이 절실한 시기입니다.’댓글 녹음’ 원인?

>

갯가의 녹음은 육지의 사막화가 그렇듯, 여러가지 환경 요인에서 일어난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정확한 원인을 밝혀낼 수는 없지만, 몇 가지 원인을 추측할 수 있습니다.■수온의 변화 탄산칼슘은 이산화탄소가 포함된 물에 용해되는데, 지구온난화 또는 유입된 난류로 인해 수온이 올라가면 해수 중의 이산화탄소 농도가 낮아집니다. 그렇게 되면 탄산칼슘이 잘 녹지 않게 되고, 결국 해저 바닥이나 바위에 달라붙는 결과를 초래합니다. 조식동물 증가의 먹이사슬 균형이 깨져 해조류를 먹이로 하는 조식동물, 특히 성게의 수가 급증했습니다. 온갖 형태의 해조류를 잡아먹는 성게의 왕성한 먹이 활동으로 바위 위의 해조류가 사라지게 되고, 이는 석회조류가 증식할 수 있는 좋은 환경이 됩니다.과도한 연안개발과 육상 오염물질 유입항 및 부두, 방파제 등 콘크리트 공사에 사용되는 석회석, 토양을 중화시키기 위해 사용된 석회가 빗물을 따라 바닷물에 유입되는데 이는 탄산칼슘의 양을 직접적으로 증가시키는 원천입니다.이 밖에 담수유입 등으로 물속의 영양균형이 해조류가 사망할 경우 해중림 조성을 위해 바다에 빠뜨린 콘크리트 인공어초에 녹는 석회석 등도 갯벌 녹음의 원인으로 지목되고 있습니다바다숲프로젝트

>

갯바위 녹음은 세계 각국에서도 이미 문제를 인식하고 해결책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일본과 미국 등은 이미 오래 전부터 민간 단체와 협력하고 바다, 사막화 방지를 위한 교육 프로그램을 여는 등 해양 생태계 보전의 중요성을 국민에게 적극적으로 전하고 있는데 우리 나라에서도 2009년부터 바다 숲 조성 사업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

바다숲 조성이란 갯녹음이 우거진 해역에 해조류를 이식하거나 포자를 방출하여 해조 군락을 할 수 있는 기반을 다지는 사업입니다. 남해안에 조성된 12개의 바다의 숲을 조사한 결과 3년간의 어획량이 배로 늘어 어류 츄루효은죠은도 증가하는 모습을 보였대요. 해양 수산부는 올해도 총 21곳 2768규모의 바다의 숲을 추가로 조성할 계획이라고 합니다. 이와 함께 바닷속에 물고기 등이 모여 살 수 있는 시설을 설치하는 ‘바다목장’ 조성사업도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입니다.갯벌의 녹음이 사라지면 연안 생태계 회복은 물론 온실가스 저감, 청정 바이오 에너지원 확보, 오염물질 정화, 건강식품 및 유용 기능성물질 공급이 가능해진다고 합니다. 생각보다 많은 순기능을 가진 바다숲.

미래에는 더 깊은 바다숲을 만날 수 있도록 작은 관심을 가져보시는 건 어떨까요?참고자료=한국수산자원공단 한국과학기술연구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