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는 것만으로도 쿨~하다! 파랑 파랑한 서울 명소 7곳 ⭐

>

더위에 지친 그대여, 보는 것만으로도 시원하고 푸른 서울의 명소로 떠나자! 서울 도심의 더위를 날려버릴 푸른 공간 7곳을 소개합니다.

>

기획·서울풍경이 여름, 파란색을 만나다 2019.08

>

태양은 더운 여름 열기를 더해 시원한 빗줄기가 내린 뒤 청명한 하늘과 흰 구름은 쉼표를 찍는다. 서울 도심에서 무더위를 잠시 식힐 푸른 공간을 찾았다.파랑, 가장 차가운 색, 파랑은 다른 색으로 만들어지지 않는 1차 색으로 하늘과 바다처럼 인간의 발이 쉽게 닿지 않는 특별한 장소를 상징하는 색이기도 하다. 파랑은 사람들이 가장 좋아하는 색으로도 알려져 있는데 남성의 46%, 여성의 44%가 파랑을 가장 선호하는 색으로 꼽았다고 한다. 이는 인간이라면 누구나 푸른색에 대한 호감이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파란 색만 보면 가슴이 철렁하다고 표현하기도 하듯 산뜻함을 주기 때문에 파란색은 여름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색이기도 하다. 여기에 흰색이 섞이면 흰 구름이 유유히 흐르는 듯한 밝은 하늘색을 띤다. 열기로 뜨거운 일상생활 속에서 문득 여름 한낮 하늘을 올려다볼 때 우리는 한없이 평화로워진다. 멀리 가야 찾을 수 있는 파란색이 아니라 우리 근처에서 문득 찾을 수 있는 파란색을 만나보자.​

>

열기를 식히는 푸른길, 한여름 서울 도심에서 푸른색을 찾는 것은 사막의 오아시스처럼 소중한 경험을 제공한다. 서울의 걷는 풍경을 바꾼 서울로7017은 어떨까. 한낮의 따가운 햇살로 가득 찬 서울로7017이 곳곳에 펼쳐진 커다란 나무 화단과 그늘에서 잠시 쉴 수 있는 여유를 제공한다면, 해가 진 서울로7017은 전혀 다른 모습을 시민들에게 선사한다. 발밑에서 수많은 버스와 자동차가 바쁘게 움직이는 공중 보행로인 만큼 마치 우주 속을 걷듯, 바다 속을 헤엄치듯 푸른 마루 조명 사이를 걷다 보면 아주 특별한 감성에 젖는다. 한편 한글로 된 독립선언서에 나오는 자음과 모음을 형상화한 푸른 벽을 31운동 100주년 기념공간과 일상공간이 만나는 안국역사에서 찾아볼 수 있다.일상의 청색과 역사의 감동을 맛볼 수 있는 특별한 경험을 제공한다.​

>

>

>

청, 공간을 지배하는 시원함은 호감, 조화, 우정, 신뢰와 약속을 뜻하면 자연스럽게 연상되는 색이다. 색에서 연상되는 일반적인 상징으로 파랑은 긍정적인 색이다. 그래서 많은 예술가가 자신의 이상향이나 환상을 표현하는 데 많이 사용하며, 인간이 접할 수 없는 미지의 세계를 대표하는 색으로 사용하기도 한다. 수많은 장비와 기술이 요구되는 바닷속 탐험에 대한 사람들의 관심은 계절을 가리지 않고 있지만, 깊은 바다 도심에서 만날 수 있는 수족관은 특히 여름철 도심의 피서지로 인기 만점인 곳이다. 바다처럼 깊은 대형 수족관 안을 이리저리 유유히 떠도는 다양한 물고기와 해양생물들의 몸짓에 눈이 저려 마음이 가라앉는다. 각각의 색을 파랑에 맡겨서 그야말로 완벽한 파랑의 공간이 되어버린다는 것. 빛을 자유롭게 형상화한 19세기 회화 속 공간을 만날 수 있는 라투리에-명화 속 19세기 프랑스를 일으키는 전시에서 만난 파랑은 고흐가 살았던 아를 라마르틴 광장이었다. 시시각각 변하는 다양한 푸른 공간에서 여름의 마지막 더위를 잊어보는 것은 어떨까.​

>

>

>

후미 김시웅 / 사진 장성용

서울사랑(원문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