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준호 감독도 인정한 문세윤·유세윤의 수상소감 패러디 ⭐

>

19일 오스카 4관왕 기록을 세우고 돌아온 공식 기자회견이 열렸습니다. 에 대한 전 세계의 열기, 오스카 시상식 후기 등 다양한 이야기가 오간 곳이었습니다. 역시 빼놓을 수 없는 건 봉준호 감독의 수상 소감이었습니다. 수상 소감이 항상 화제가 됐다. 패러디도 많아졌다는 말에 봉준호 감독은 두 개그맨을 언급했습니다. 유세윤과 문세윤이었습니다.

>

지난 18일 유세윤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Parody site'(패러디 사이트)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습니다. 문세윤과 유세윤이 각각 봉준호 감독, 그의 통역이 샤론 최로 변신해 그들의 수상 소감을 흉내낸 영상이었습니다.봉준호 감독은 유세윤 형은 정말 천재 같다. 문세윤 님도. 최고의 엔터테이너다”라고 패러디 영상에 대한 감상을 말했습니다.

>

>

>

이들의 패러디 영상에서는 머리에서부터 안경, 의상부터 말투, 행동까지 봉준호 감독을 복사해 붙인 듯한 문세윤의 수준별 연기(!)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 수상소감을 말할 때 자주 얼굴을 건드리거나, 통역사 샤론 최에게 마이크를 줄 때 어 하고 절구하는 봉준호 감독의 습관, 트로피를 물끄러미 바라보던 봉준호 감독의 명장면까지 재현한 디테일이 살아있습니다. 유세윤은 통역사 샤론 최를 연기했습니다. 외관은 전혀 닮지 않았지만 다소곳이 앞에 두 손을 모은 모습으로 유창하게 영어를 계속해 샤론 체만의 특징을 살렸습니다. 곳곳에 익살스러운 영어를 섞어 코미디언으로서의 정체성을 살렸다는 점도 인상 깊습니다.봉준호 감독이 인정한 싱크로율 100% 수상소감 패러디 영상은 아래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씨네플레이 유은진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