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미네반찬 고사리 굴비조림 완전 맛있어~ ­

대한민국에는 도둑들이 너무 많다.특히 “밥도둑”.​제대로 된 반찬 하나만 있으면,밥한공기가 뚝딱 비워진다.​과식해서 여러번 고생을 했음에도이런 밥도둑 앞에서는 숟가락이 멈추질 않는다.​팔을 억지로 잡고 통제 시켜야 마땅하거늘,뇌에서 지시를 거부한다.그래서 가끔 이런 통제 불능의 상태가 되면안타깝지만 그날은 한끼 식사로 만족해야한다.​​​

>

수미네반찬 고사리 굴비조림이다.​혼자서 저걸 다 먹겠다고 덤볐다가병원 신세를 질수도 있을것 같아서내 손을 내가 잡고 멈추었다는 전설이 전해지는마법의 반찬이다.​​​

>

>

​​​’겨우 2마리의 조기였을뿐인데…..’​그 맛은 20마리 이상의 기적이 일어났다.이런 조림류는 우리집에서 나만 먹는다.​예전에는 할머니 반찬으로만 생각했던 굴비조림을맛있게 먹으며 감탄하는걸 보니,나도 어느새 희끗희끗한 흰머리 가득한중년의 세월을 보내고 있나보다~​​​

>

>

​​​토핑으로 계란 지단을 올려 놓으니고사리 굴비조림이 더 고급져 보인다.​비주얼이 좋으면 입안에 절로 침이 고이는건어쩔수 없는 생리 현상인가보다~​

​​

>

​​​수미네반찬 고사리 굴비조림을 만들게 된 시작은 이러했다.​냉동실 식재료를 빨리 먹어서 없애야겠다는냉장고 정리법에 돌입한지 3일째,구석에 박혀있던 굴비를 발견했다.

지난번 영광 법성포 굴비를 구워먹고2마리가 남은것 같다.구워 먹기엔 애매하고 다른 요리를 하기엔 부족한 양이었다.​예전에 엄니가 해주신 굴비조림이 생각났다.그런데 조림은 한번도 만들어본 적이 없다는ㅠㅠ​여기저기 너튜브를 검색해보니,김수미쌤 레시피가 발견!그런데 정확한 계량이 나오질 않아 난감했다.그래도 깡이맘은 의지의 한국인이니깐 도전~​​​

>

>

​​​무엇보다 제일 마음에 들었던건 간단한 재료.조기2마리, 고사리, 쌀뜨물만 있으면 된다.​후다닥 마트에 뛰어가서 고사리 한봉지를 샀다.데침고사리라고 해서 손질 안해도 좋다고 사왔는데요리에 넣으니 조금 질긴 부분도 있었다.데쳐도 완전히 말랑해지진 않는가보다….​​​

>

>

​​​[고사리 굴비조림 주재료]​보리굴비 2마리쌀뜨물 800ml 고사리 100g​​ 여기서 잠깐!!쌀뜨물에서 한번 정리하고 가야할 부분이 있다.​쌀뜨물 하나로 3군데에 사용된다.하나는 조기의 비린내를 없애기위해 담그는 용도(500ml)또 하나는 고사리 조리때 필요하고(200ml)나머지는 마지막 조림에 들어가는 육수(100ml)이다.(깡이엄마 헷갈렸던 부분이어서 참고하세요)​​​

>

>

​​​

​양파 1/2개, 홍고추 1개, 대파 1개를큼직하게 썰어서 준비해둔다.​​​

>

​​​

쌀뜨물의 양은 딱히 정해진건 아니고굴비가 잠길만큼이다.500ml의 양이면 2마리를 담그기에 충분했다.​​​

>

>

​​

​냄비에 쌀뜨물 200ml를 붓고고사리와 함께 마늘 1스푼을 넣어 끓여준다.​​​

>

​​

고사리가 끓기 시작하면 중간중간 뒤집어주고짜지 않게 간을 해준다.(국간장 1/2스푼과 진간장 2스푼)​

굴비가 짜기때문에 국물이 짜면전체적으로 조림이 짜게 된다.​”고사리에 간장맛이 스며 들었네?”라고 느낄정도면 딱이다.​

고사리가 흐물거릴때까지푹 삶아주는게 수미네반찬 고사리 갈비조림의 포인트!​​​

>

​​​

​국물이 확 줄어든게 보이죠?​쌀뜨물에 10분동안 담궈뒀던보리굴비를 고사리 위에 올려준다.​​​

>

>

​​

100ml 쌀뜨물에 썰어 놓았던양파와 홍고추를 넣은 후,

10~20분정도 졸여준다.​​​

>

>

​​​국물이 생선의 반밖에 안 남았으면불을 줄이고 대파를 올려준후,5분을 더 졸여준다.​​마지막으로 1스푼과 통깨 뿌려주기!​​국물이 거의 보이지 않게 자작하게 되었으면수미네반찬 굴비조림이 완성!!​​​

>

>

​​​깡이맘은 국물이 거의 없어지도록 졸였다.보통 보리굴비를 구워 먹으면 짜기도 했는데충분히 조리고나니 생선간이 오히려 슴슴해졌다.​그 짠맛이 고사리 속에 스며들어오히려 간의 조화가 이루어진 셈이다.​​​

>

>

​​​그냥 먹어도 맛있지만나를 위한 힐링의 시간인만큼 예쁘게 먹고 싶었다.​계란 하나를 꺼내서 흰자, 노른자 분리해서 굽고남은 대파를 길게 채썰었다.빨간색 양념과 참 잘 어울린다.​​​

>

>

​​​따끈따끈한 밥한공기를 떠왔다.고사리 올리고 굴비 한점 올리고,갑자기 마덜­가 해주던 음식이 생각난다.​어릴때는 생선가시도 발라주었는데….ㅜ부모는 참 어려운 역할인가보다.​누구에게서 배운것도 아니고학습한다고 되는 것도 아닌데,자식을 위해 무한사랑을 베푸는 천직을 가진만큼사랑과 희생을 감당해야한다.​​​

>

​​​지친 나에게 힐링푸드로 다가왔던수미네반찬 고사리 굴비조림!​수미쌤, 맛있는 레시피 알려주셔서 감사합니다.​잇님들, 지친 하루속에 나만을 위한 힐링푸드로잠시 쉬어가는 시간 만들어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