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열대 지역 온난화가 열대 기후 변화 가속시킨다 ❓

아열대지역의 온난화가 열대기후의 변화를 가속시키는 아열대 지역에서 배출된 온실효과 가스, 열대 해수면 온도와 일사량을 증가시키고, 인간이 배출된 온실가스로 지구의 평균 온도가 증가하는 것은 잘 알려져 있습니다. 그러나 온난화의 영향은 지역에 따라 다르며, 어느 지역은 특히 더워지고, 어느 지역은 온도 변화가 거의 없는 곳도 있습니다. 특히 북극과 열대 지역은 지구 평균보다 큰 온도 상승을 보이지만 열대(북위 15번-남위 15도에 이르는 것도 주변 지역)해수면 온도가 상승하면 날씨와 강우가 불안정해지면서 인류가 주로 거주하는 중위도 지역에 많은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많은 기후 과학자가 열대 온도에 관심을 가져왔습니다.기초과학연구원(IBS) 기후물리연구단 악셀 틴머만 단장 연구팀은 열대온도가 지구 평균에 비해 크게 상승하는 이유를 밝혔습니다. ​ 아열대(북위 16-32도, 남위 16번-32번 열대 인근 지역)에서 발생한 온실 가스가 열대 지역의 온도 상승을 부추기는 효과가 있음을 규명했습니다. 지구온난화 과정에서 서로 다른 지역의 영향을 분석하는 새로운 방법을 제시하여 온난화의 지역 불균형 연구를 한 단계 발전시켰습니다.​ 이 50년 동안 전 지구 평균 해수면 온도가 0.55도 상승하는 동안 동태 평양을 제외한 열대 지역의 온도는 0.71도 상승했습니다. 하지만 열대지역이 지구의 나머지 부분에 비해 특히 큰 온도 상승을 보이는 이유는 베일에 가려져 있었는데 열대지역은 해들리 순환이라는 대규모 대기순환을 통해 아열대 지역과 연결돼 있습니다. 해들리 순환의 일부인 1교역 바람이 차가운 아열대 공기를 열대 지역으로 수송하고, 또 무역풍이 열대의 바다 깊은 곳에 있던 차가운 바닷물을 위로 올리고 열대 지역의 온도를 낮추는 역할을 합니다.

>

연구진은 열대 온도 상승의 원인을 밝히기 위해 열대와 아열대에서 발생한 온실기체가 온도 상승에 기여하는 정도를 분리해 접근했습니다. 기후 모형으로 열대·아열대 지역에 이산화탄소 농도 증가가 발생한 경우를 각각 실험해 대기 및 해양 순환 과정을 면밀히 분석했습니다.​ 실험 결과 아열대 지역 이산화 탄소는 똑같이 열대 지역 이산화 탄소보다 열대의 해수면 온도를 40%포인트 더 상승시키는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연구진은 아열대 지역이 온실 기체 증가로 온도가 상승하면 적도-아열대 간 온도차가 감소해 해들리 순환이 약해지는 것을 관찰했습니다. 이로 인해 무역풍과 용승 현상이 희석되고 열대 해수면의 온도가 증가했습니다. 동시에 무역풍이 열대 지역으로 수송하던 수증기량도 감소하고 열대 지역의 운량이 줄어 도달하는 일사량이 증가했습니다. 이러한 일련의 과정으로 인해 열대 지역의 온도가 크게 상승했습니다.

>

교신저자인 마르테 스태커 전 연구위원은 “기존 모형은 전 지구에 같은 농도의 이산화탄소를 가정하고 있었다”며 “서로 다른 지역을 구분하고, 지구온난화가 어떻게 상호 작용하는지 이해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공동저자인 액셀 틴머먼 단장은 이번 연구는 앞으로 아열대 지역인 중남부아시아, 미국 남부 등 온실가스 감소가 열대지역에 영향을 미칠 수 있음을 시사한다며 앞으로 온실가스 외에 대기질이 미치는 영향을 추가로 연구해 이 같은 상관관계를 더욱 명확히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국제 연구진과 함께 수행한 이번 연구는 기후 변화에 관한 국제 학술지’네이처 클라이밋 체인지(Nature Climate Change)’에 1월 14일 게재되었습니다.​

>

* 무역풍: 중위도에서 적도로 부는 아열대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