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 토냐 I, Tonya (2017) [크레이그 질레스피 감독/마고 로비, 세바스찬 스탠 주연 영화]

​ 이번에도… 재감상 없는 재리뷰입니다… 사실, 다른 영화들 같으면 근성으로 재감상도 했겠지만, 개인적으로 이 작품은 실망했던 작품이라 재감상할 기분이 없네요… ‘토냐 하딩(마고 로비 분)’이라는 실제 미국의 피겨 스케이팅 선수의 실화를 전제로 한 전기 영화이긴 한데, 다큐멘터리 영화라고 볼 수는 없고… 간혹 실제 인물의 몇장면이 나오긴 합니다… ‘토냐 하딩’이라는 여성이 악질 모친과 남편 때문에 선수권에서 차츰 밀리게 되고, ‘낸시 폭행’ 사건에 연루되어서 대회 참가 자격도 박탈당하는 등 우여곡절이 심한 이야기인데… 일부 ‘네타()’는 했지만… 참, 이건 너무한 것 같습니다… 제가 어렸을 때를 회상해보면, 올림픽 경기 중계 때에 미국의 피겨 스케이팅 경기에서 ‘토냐 하딩’을 실제로 본 기억이 떠오를 듯도 한데, 당시 이유를 알 수 없이 그녀를 미워하고 선입견을 대하고 했다는 사실을 영화를 보면서 느낄 수 있었네요… 갑자기 떠오른 기억이지만, 왜 본능적으로 ‘토냐 하딩’을 미워했는지는 저도 잘 기억나지 않습니다… 단지, 불행한 어린 시절부터 결혼생활의 파경까지 해서, 유명세를 탔던 스포츠 선수가 극적으로 무너지는 과정을 약간 연극적인 스타일로 연출했다는 것이 느낌이고, 아마 개인적으로 ‘마고 로비’씨에게 호감을 느껴서 ‘네이버’에서 비싼 가격에 판매할 때에 결제해서 보았던 거지만, 정말 실망 많이 했습니다… 영화 포스터 이미지만 보고, 낭만적인 기대를 했는데, ‘토냐 하딩’ 마­덜가 약혼한 ‘토냐 하딩’과 약혼남에게 ‘그래, 너희들, 떡은 쳐봤냐?’ 하고 자막 번역한 분의 센스도 쓸씁하고… 참- 어떤 면에서는 객관적으로 나쁘다 할 영화는 아니지만, 기대보다 스토리 라인이 행복을 유도하는 게 아닌 인생사였다는 점에서 결말까지 우울한 영화였습니다… 그럼…​​​​​​​​

>

​​​​​

>

​​​​​

>

​​​​​

>

​​​​​

>

​​​​​

>

​​​​​

>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