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한 설날 귀성길을 위한 자동차 안전 점검! 확인해볼까요­

>

명절을 맞아 귀성하시는 분들도 많을 텐데요. 겨울이 되면 추위로 빙판길에서 크고 작은 사고를 일으키므로 주의가 필요합니다. 특히 공휴일에는 많은 사람이 이동하기 때문에 사고를 예방하기 위한 차량 관리가 필요합니다.오늘은 설을 맞아 안전한 귀성을 위한 차내 점검에 대해 준비했습니다. 지금 바로 알아볼까요~?

>

>

타이어는 외부 온도의 영향을 많이 받아 온도가 낮은 겨울이 되면 공기압 누출량이 더 많아져 관리에 힘써야 합니다. 적정 공기압이 유지되지 않은 타이어가 빙판길을 달리면 자동차의 제동력과 조종력이 떨어지고 사고위험도 높아집니다. 특히 겨울 타이어 공기압은 10%정도 낮아지고도 눈길이나 동결로 제동력이 급강하할 수 있습니다. 차량 하부에 붙어 있는 ‘타이어 표준 공기 압력’을 기준으로 약 10%정도 높고 안전 운전을 갖추는 게 좋대요. 새해 첫 명절, 설 귀성, 장거리 운전을 앞두고 있다면 제일 먼저 타이어를 확인할 것! 잊지 말아주세요~

>

겨울이 되면 추위로 배터리 소모가 커져 갑자기 시동이 걸리지 않을 수 있는데요. 기온이 영하 10도 이하로 내려가면 배터리 성능이 저하할 수 있고 주의가 필요합니다. 그래서 자동차 배터리는 수시로 확인하고 야외 주차를 피하는 것이 좋습니다만. 배터리의 교체 주기는 3년 또는 주행 거리 60,000km정도가 적당하다는 점 참고하세요~ ​

>

겨울을 대비한 차량 관리에서 가장 기본이 되는 것이 ‘냉각수’와 ‘부동액’입니다. 냉각수는 자동차의 엔진이 움직일 때 발생하는 열을 식히고, 부동액은 냉각수가 얼지 않게 하는 역할을 하는데요.겨울철에는 추위로 냉각수가 얼 수 있어 냉각수와 부동액의 비율을 미리 확인해야 합니다. 또, 냉각수와 부동액은 2년에 한번 정도 완전 교체하는 게 좋다고 하니, 귀경길에 오르는 전 점검하는 것은 필수죠?!

>

만일의 사고를 대비하여 비상용품은 사전에 준비해 두지 않으면 안 됩니다. 운전 중에 차의 고장이나 뜻밖의 사고 발생시의 후속 조치를 취하지 않아 2차 사고로 연결되는 경우가 있습니다. 이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안전 삼각대를 설치하고 교통신호봉으로 뒤쪽 차량에 위험 상황을 알리는 것이 중요합니다. 설, 장거리 운전을 앞둔 분들은 안전한 귀성을 위해 삼각대, 안전봉, 소화기, 스프레이, 구급함 등을 미리 준비하는 것을 잊지 마세요!

설 귀성 전에 자동차를 점검하여 보다 안전한 공휴일이 되기를 바랍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