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 앱 하나로 모든 금융 계좌 이용 가능하다고? 어떻게? 봅시다

>

“앱 하나로 내가 가입한 전부의 은행 거래로 조회, 송금이 1곳에서 가능하다고.금융거래가 편리하고 친숙해요. 이제는 스마트폰 번호만으로 다른 사람에게 돈을 송금하는 거래, 각종 금융거래와 자산을 한눈에 볼 수 있는 애플리케이션(앱)이 국민 필수 앱으로 자리 잡았습니다.간단하고 편리한 금융 거래가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앞으로는 1개의 앱만 다운로드하면 여러 은행 계좌의 계좌를 이용할 수 있는 어떤 길이 열립니다. 현재는 여러 은행에 계좌를 갖고 있다면 은행 수만 앱을 설치해야 하는데 앞으로 1개의 앱만으로 충분합니다. 스마트폰 등에 앱을 하나만 깔면 본인 보유 은행계좌에 접속해 결제와 송금 업무를 모두 수행할 수 있게 되는 것입니다. 여러 은행 계좌를 보유한 금융 소비자는 각각의 앱을 다운로드하는 불편함도 줄어들 것으로 예상됩니다.​

>

정부가 결제 송금에 필수적인 금융결제망을 개방형으로 전환하겠다는 방침을 밝혔습니다. 그동안 금융 거래는 폐쇄적이었어요. 현재 은행 송금 및 결제를 처리하기 위한 금융결제망은 은행권만 이용할 수 있었고 은행도 자신의 은행계좌 기반 업무만 가능했습니다.앞으로는 A은행이 자신의 고객이 보유하고 있는 B은행의 결제 관련 내용도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즉, A은행 계좌를 가진 고객이 B은행 또는 C은행 앱이나 핀테크 앱을 통해서 A은행에 들어 있는 자금의 출금이체 할 수 있게 된 것입니다. 좀 더 간단하게 설명하겠습니다. 우리은행 앱을 자주 사용하여 우리은행을 주거래로 하는 고객이 신한은행에 있는 계좌거래 정보를 우리은행 앱에서 사용할 수 있게 하는 시스템이 구축되는 것입니다. 우리은행 앱으로 신한은행 거래내역 조회, 송금, 결제 등도 가능해집니다. 또한 국민은행에 계좌를 보유한 고객이 ‘토스’와 같은 핀테크 앱을 이용하여 국민은행에 있는 자금을 입금하고 송금할 수 있습니다.

>

올해 안에 모든 은행권과 핀테크 결제 사업자가 공동으로 이용할 수 있는 결제 시스템을 구축하면 소비자도 편리하게 앱 하나로 은행 송금 및 결제 업무, 자기관리를 할 수 있게 됩니다. 국민은 간편한 앱 하나로 금융서비스를 원스톱(One-stop) 이용할 수 있습니다.손님의 돈을 이쪽에서 저쪽으로 보내거나, 손님의 계좌의 잔액이 얼마인지 조회하는 업무를 핀테크 메이커에도 허가합니다. 핀 테크 기업이 결제, 송금 업무를 하려면 모든 은행과 제휴를 맺어야 하며, 이용 수수료도 1건당 400~500원으로 비싼 편입니다. 금융 위원회는 이용료를 기존 10분의 1수준으로도 낮출 예정입니다.​

>

여기서 눈여겨볼 것이 바로 ‘오픈뱅킹’입니다. 오픈뱅킹이란 은행이 공통적으로 표준화된 결제 및 송금 프로그램을 사용한다는 의미입니다. 토스가 시중 은행 결제·송 철망을 사용하면 각 은행과 제휴를 맺는 데 투자한 시간이 약 3년이 걸렸습니다. 하지만 오픈 뱅킹이 도입되면 따로 은행과 제휴를 맺을 필요는 없습니다.​

>

시중은행이 자금의 대체기능을 API(응용프로그램 인터페이스) 형태로 표준화하여 제공할 수 있도록 의무규정을 마련한다. 여기서 참고로 알아둘 것이 있는데요. API란 특정 프로그램의 기능과 데이터에 다른 프로그램이 접근할 수 있도록 미리 정한 통신 규칙을 말합니다.금융기관이 사용하는 오픈 API는 은행을 이용하지 않고도 핀테크 기업을 통해 명령어를 보내면 지불결제, 송금 등의 기능이 실행되거나 데이터를 받을 수 있습니다. 지금까지는 은행 내부나 계열사에 전산망만 개방했지만 최근에는 이런 기능을 외부 핀테크 기업에도 개방하고 있습니다.송금처리 순서와 처리시간, 이용료 등 금융권과 핀테크 기업이 동등하게 은행결제망을 이용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입니다. 금융위원회는 증권과 보험 등 금융산업 전체에 API 전산망을 개방해 활성화할 계획입니다.

>

디지털 금융에 친숙한 2030세대에는 ‘간편한 금융 거래’가 선호됩니다. 이에 따라 최근 시중은행과 핀테크 기업 등이 협력해 새로운 디지털 금융 시스템을 만들고 있습니다. 일례로 우리은행은 뱅크샐러드와 제휴해 우리은행 자체 모바일뱅킹인 위비뱅크로 고객이 모든 금융회사의 계좌카드 거래 내용과 자산 현황을 열람할 수 있도록 할 계획입니다.우리은행은 뱅크샐러드 운영사 (주)레이니스트와 새로운 데이터기반사업 모델을 발굴하기 위한 업무협약을 맺고 사업을 추진합니다. 우리은행은 뱅크샐러드와 손잡고 위비뱅크를 하나의 통합금융플랫폼으로 만들겠다는 전략을 세웠습니다. 신한 금융 지주는 간편한 금융 서비스 토스를 운영하는 비바리 퍼블리카와 협력하고 제3은행의 인터넷 추진을 공식화하고 있습니다.

>

이제 소비자들은 지금처럼 일일이 금융 애플리케이션(앱)에 가입할 필요 없이 자신이 마음에 드는 앱 하나로 모든 은행과 핀테크 기업의 서비스를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게 됐습니다. 핀테크 기업도 높은 수수료를 지불하고 은행 결제·송금망을 활용해야 하는 부담을 덜어줍니다. 비용 부담이 줄어든 만큼 다양한 서비스를 활용할 수 있게 됩니다. 소비자들도 수수료 부담은 적지만 손쉽게 금융거래를 하게 됐습니다. 앞으로는 또 다른 형태의 금융거래가 활성화 될 것으로 보입니다. 당신의 선택은?​텍 플러스 에디터 장 융효은 tech-@naver.com​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