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간신경종 발가락통증 이유였네

​ ​ ​ 복직하고 일한 지 어느덧 10개월..시간 한번 빠르군. 지금까지 얻은 것은 초코 미끼로서가 아니라 나로서의 직장내의 존재감, 그리고 회사와 부서에서의 소속감, 무엇보다 회사에 다니는 이유라고 할 수 있는 급료.​ ​ 남편 월급으로 살고 있어 나의 월급은 100%저금하고 있어서 늘어나는 통장 잔고가 매운 맛을 상쇄시키고 있다. 무엇보다도 또 얻은 것은 각종 통증과 피로라고 할 수 있겠지요. ​​​​

>

​ ​ 특히 8시간 근무 중에 7시간 정도는 서서 움직이고 이동하면서 일하기 위해서 바루 통쥬은은 매우 극심한데, 초반에는 손톱에 멍도 가지고 발톱이 빠지고 무릎의 통증 때문에 무릎 보호대에 병원에서 충격파의 치료를 받앗겟냐크. ​

​​​

>

>

​ ​, 무릎 보호대 중 주고 집에서 세븐 라이너 젬 젬과 마사지기를 이용하고 피로를 회복하고 있지만 최근에는 1개월 이상 발가락의 통증 때문에 고통이 말이 없었다. 병동 업무가 힘들다고 해서 근무 스케줄도 빡빡해서 그럴 것 같아 쉬는 날에는 무조건 집에서 요양을 하고 거의 쉬었지만 발가락 통증이 나아질 기미를 보이지 않았다. 집에 돌아와서는 집에서 뻗고 있고, 쵸코와 시간도 제대로 못 잡고 힘들다고 칭얼거리다가 이러면 안 될 것 같아 인근 성형외과에 다녀왔다. ​​​​

>

우와… 치료받으려고 이렇게 누워있는 모습이라니. 힘들어. 뭐든지 치료직전에 대기상태가 가장 많이 떨렸었나봐. 수술 받으러 가는 병동 환자분, 대단해요!

>

팔뚝이 빠졌을 때나 무릎 통증으로 몇 번 다녀온 집 근처에 성형외과 이번에도 다녀왔는데 명쾌하게 진단을 내려주니 속이 후련했다. 발가락의 통증 부분에 만져서, 특히 2번째 발가락 사이 하부가 몹시 아프다는 증상에 “발가락 사이 신경 세포종”이라고 진단.솔직히 병원에서 일하지만 근무했던 부서의 질환이 아닌 이상 제대로 진단명은 잘 모른다. 특히 성형외과쪽은 족저근막염 정도? 그런데 지간신경종이라니,, 발가락 사이에 신경에 염증이 생겼다고 하는데 검색해보니 종양같은 혹도 심각하면 생긴다고 한다. 다행히 초음파로 봤을 때는 그런 건 없다며 신경블록 주사 정도를 맞았다. ​​​​

>

2번째로 3번째 발가락의 상부에 신경 마취 주사를 2개 맞고 약을 처방 받았지만 생각보다 치료는 간단하게 끝났다. 치료 후 요양을 해야 하나 싶었는데 주사를 맞을 때 쓰린 것 외에 의외로 직후에는 아프고 아주 편했다. ​​​

>

스테로이드는 먹고 싶지 않은데… 약으로 호전되면 가장 텐 쿠바인데 5일 간 매일 먹어야 한다. ᅲᅲ

>

집에 가서 반창고를 떼고 발을 살펴보니 주사를 맞은 흔적이 보이는데 약을 먹고 한숨 자고 나니 여전히 발가락 통증이 좀 남아 있다. ᅲᅲ지간신경종에 대해서 열심히 검색해봤는데 쿠션감이 없고 발볼이 좁은 신발이 원인이래… 앞으로는 쿠션감 있고 발볼이 높은 신발로 교환하고, 집에서 다리 스트레칭을 꾸준히 해야 체력적으로 소모가 심한 병동 업무 덕분에 다양한 질환도 걸리고 알아가네. 역시 아프다고 생각되면 바로 병원에 가야해… 그래도 진단 받고 주사라도 맞으니까 나았지, 워킹맘은 특별히 아프면 안 되니까. 빨리 건강해지길 바래. ​​​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