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소면 청소, 층간소음이면 층간소음 걱정 없는 크림하우스매트 ..

휴일이라 그런지 평일과 휴일의 경계가 무너진 것 같은 일상이 반복되고 있어요. 너무 바뀌거나 개구쟁이는 없지만 5세 아니 해가 바뀌었으니 6세의 또래 아이들 정도에 흥과 에너지가 폭발하는 초록색의 근원인 오늘도 집에서 다양한 방법(?)과 크림 하우스 매트 위에서 지루함을 달래고 있어요. 다행히 활동적인 것보다는 블록처럼 정적인 걸 좋아해서 별로 신경 쓸 건 없지만 가끔 소파에서 뛰어내리는 행동은 해가 바뀌어도 쉽게 바뀌지 않거든요.

>

아주 어릴 적 선물받은 붕붕이는 지금도 여전히 푸름의 가장 사랑하는 장난감이자 없어서는 안 될 친구 같은 존재입니다. 바퀴가 있어서 그냥 바닥에 밀고 다녔으면 이제 층에서 올라왔을 텐데 다행히 크림하우스 매트 덕분에 안심하고 탈 수 있어요. 소파에서 투신 때도 4cm두께와 10중 아프츄크폼의 덕분에, 층간 소음의 걱정 없이 지내고 있습니다.​​​​​

>

매트는 아기 때 넘어지거나 다칠까 봐 깔아놓는 것이라고 생각했는데 아이가 자라는 걸 보면 적어도 달리거나 심한 놀이를 하지 않을 정도의 나이까지는 깔아두는 게 맞다고 생각했습니다. 그래서 항상 고맙게 생각하는 크림하우스 매트입니다.

>

며칠 전 잠시 매트를 걸어야 할 일이 생겼는데 너무 쉽게 접어서 한쪽으로 치울 수 있어서 혼자서도 쉽게 처리할 수 있었어요. 물론 다른 매트에서도 어떻게든 접었다 치웠다 합니다만, 이렇게 쉽게 정리할 수는 없었던 것 같습니다.​​​​​

>

이왕 매트 접은 김에 구석구석 청소를 하기로 했어요. 자주 세우고 환기도 시키고 청소도 하지만 왠지 생활 먼지는 하루라도 쌓여갑니다.​​​​​

>

사용할수록 신기하고 고마운 매직라인입니다. 결과가 나왔기 때문에 쉽게 생각할 수 있지만 그 전까지는 누구도 생각하지 못했던 부분이라 정말 대단한 것 같습니다. 조카가 태어나고 자라는 과정을 보면서 수없이 많은 매트를 봤는데, 그 오랜 시간동안 이렇게 쉽게 부러지는 폴더 매트는 본 적이 없어서 요즘 새로 나오는 쉽게 부러지는 프리와이드 매트가 더 힘들어 보입니다.​​​​​

>

틈으로 브러쉬를 이용해 청소를 해 주면, 깨끗하고 쾌적해서 기분까지 상쾌해지는 느낌이었습니다.​​​​​

>

자주 환기를 시키지만, 항상 겉에만 신경써서 관심을 기울였는데, 이날은 문득 뒷면의 상태가 어떤지 궁금해서 관심을 갖게 되었습니다. 특히 요즘처럼 보일러를 켜고 환기를 자주 안 하면 매트에 곰팡이나 얼룩이 생길 수 있는데(앞쪽 폴더 매트에는 곰팡이가…자세히 확인해 보니 마치 처음 왔을 때처럼 깨끗하니까 새 것 같더라고요. 스스로 관리를 잘 한 것 같아 감탄했지만 그만큼 관리가 쉬웠기 때문에 가능하지 않았나 생각했습니다.​​​​​

>

엄마를 청소한다면서 어느새 졸로로 와서는 자기가 도와준다며 청소기를 돌리는 푸름이죠. 좋아 좋아 좋아 좋아~ 감탄이야~ “크리스마스는 지났지만, 산타클로스가 항상 지켜보고 있고, 내년이니까 올해 크리스마스에도 멋진 선물을 많이 줄 거라고 믿고, 좋은 일을 많이 하려는 아이가 그저 감탄하면서 귀엽네요. (착하게 행동하면 이것도 산타할아버지가 다 보고 있겠지?라고 한번 더 확인까지 하거든요)~~

>

>

청소를 도와 준 기특한 아이가 즐거운 놀이를 할 수 있도록 잠시 크림하우스 매트로 변신해 주었습니다. 좀 더 작은 아이라면 몰라도 매트에서 노는(터널, 계단, 의자 등) 것처럼 해 주지 않았는데 여름휴가 때도 있고 매트를 접어둔 곳이어서 그동안 못했던 매트 놀이를 맘껏 시켜줬어요. 다리가 짧아서 매트를 넘어 소파에 오르는 첫 번째 놀이는 실패했지만, 대단한 일도 아닌데 엄청 재미있어 했어요.​​​​​

>

너무 매트를 넘어 보려고 고생하고 힘들었는지 잠시 휴식을 취하는 푸름이에요. 체력 꽝, 이렇게 접어서 아이가 누워있으니까 마치 매트리스를 깐 것처럼 편하게 보이네요.​​​​​

>

처음의 벽, 2번째 매트리스에 이어3번째의 변신은 터널. 폴더매트라면 한번쯤은 만들어주는 터널을 이제서야 만들어줬어요. 지금은 커서 덩치 때문에 터널을 지나기 힘들겠지만 프리드는 너무 넓어 통화하면서 놀 수 있었어요.​​​​​

>

원하는 만큼 통과해서 놀아도 된다는 말에 갑자기 장난감까지 가져와 함께 통과하는 풀무 군이에요.​​​​​

>

그런데 장난감을 밀면서 나오는데 그동안 크림하우스 매트 덕분에 신경 쓰지 않아도 된 층간 소음이 접히고 나니 금방 걱정이 되더라고요. 가장 바닥에 장난감을 밀고 걸으면 아래층에 그 소리가 크게 들릴 수 있기 때문에 단 한 번에 터널 안의 장난감 자동차 통과는 끝났습니다.​​​​​

>

그동안 얼마나 편하게 층간소음에서 자유로울 수 있었는지 새삼 기뻤던 순간이었습니다. 정말 청소라면 청소, 소음이라면 소음 어느 것 하나 걱정 없게 해주는 크림 하우스 매트랍니다.​​​​​

놀이를 통해 아이들의 상상력을 키울 수 있는 프리와이드에서 처음으로 매트 터널을 만끽할 수 있었습니다.​​​​​

>

오늘도 멜빵 위에서 매트에게 뛰어내리는 아이를 보고 안돼!라는 말 대신 우와 잘 뛰네라고 격려를 할 수 있는 엄마입니다. 물론 소파 위에서 뛰어내리거나 바닥으로 뛰어내리는 행동은 잘못된 행동이지만 가끔 한번쯤은 놀이 삼아 눈감아줘도 되지 않을까 하는 생각 또한 엄마 마음입니다.​​​​​

>

매트가 접혀 있고, 소파와 매트의 높이 차이가 크지 않아서 별로 재미 없는지 한 번 매트 위로 뛰어내리면 바로 장난감을 가지고 놀아요. 오~ 여자손!

>

신나게 놀고 매트 끝에 서서 장난감 차를 정리한 뒤 시청에 들어갔어요.​​​​​

>

아주 편한 자세로요. 크림 하우스 매트 위에 있는 아이의 자세에서 느껴지는 편안함과 익숙함이 지금까지의 생활을 함께 보여주고 있는 것 같습니다.​​​​​

>

익숙하면서도 당연함이 느껴지다 보니 없으면 허전하고 불편한 크림하우스 매트 덕분에 걱정거리도 훨씬 줄었습니다. 청소라면 청소, 소음이라면 소음 걱정 없이 쾌적하고 안전한 생활을 할 수 있도록 해주는 매트 위에서 오늘도 푸른 꿈을 꾸며 자라고 있습니다.​​​​​

>

아이를 꿈꾸게 하는 크림 하우스의 새해 첫 선물 프리 세일!인기 제품이 최대 44%할인에 5천원 할인 쿠폰까지. 매트를 생각하신다면, 정말 좋은 기회가 아닐까 생각합니다. 1월 13일 오후 2시까지, 이제 거의 일주일밖에 남지 않았네요. 새해 할인 혜택과 함께 크리미 데일리 백과 차량용 스티커도 준비하시기 바랍니다.​​

>